KT 기업의

KT 기업의 AI 고객 서비스 확대 지원
KT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기업의 고객 서비스 콜 확대를 지원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KT 기업의

밤의민족 회사에 따르면 인공지능 컨택센터(AICC) 시장은 AI를 활용한 음성 및 통신 기술로 전화 통화를 처리하는 수요가 급증하면서

3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고객 서비스의 효율성.

KT 구현모 사장은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AICC 분야가 본격화됐다”며 “사람이 말하듯이 말을 할 수 있는 AI 기술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KT는 통신망, 데이터 플랫폼, AI 관련 연구개발(R&D) 등 풍부한 인프라와 노하우를 이미 갖추고 있어 AICC 시장을 주도할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200명 이상의 연구원이 참여하여 AICC의 R&D는 복잡한 맥락에서도 기계가 한국어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해석할 수 있는 수준으로 발전했습니다.

KT는 AI가 필요한 경우 질문을 던지며 고객의 니즈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more news

KT의 음성명령 기반 인공지능 비서인 기가지니가 딥러닝을 활용해 7000명이 넘는 콜센터 직원의 대화를 익힐 수 있게 되면서 앞선

기술이 가능해졌다.

이 회사는 현재 전국 고객 콜센터에서 AI 지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각 콜센터는 동시에 300건 이상의 콜을 처리합니다. AI 시스템은 호출의 70%를 성공적으로 처리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KT 기업의

구 회장은 “조만간 우리의 인공지능 기술이 공공기관은 물론 협력사에도 선보일 수 있는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미 여러 민간 및 공기업과 서비스 도입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입니다. 그 중에는 신한생명,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이 있다.

CEO는 모앤팝 매장, 중소기업 등 AI 기반 고객콜 서비스가 어려운 이들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회사는 중소기업 전용 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AI는 고객의 전화에 응답하고 주문을 받고 관련 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구 대표는 “우리 기술이 24시간 연중무휴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준비가 된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AICC 시장은 2010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8.25%씩 성장했으며, 2020년 기준 약 11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KT는 AI가 필요한 경우 질문을 던지며 고객의 니즈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KT의 음성명령 기반 인공지능 비서인 기가지니가 딥러닝을 활용해 7000명이 넘는 콜센터 직원의 대화를 익힐 수 있게 되면서

앞선 기술이 가능해졌다.

이 회사는 현재 전국 고객 콜센터에서 AI 지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각 콜센터는 동시에 300건 이상의 콜을 처리합니다. AI 시스템은 호출의 70%를 성공적으로 처리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구 회장은 “조만간 우리의 인공지능 기술이 공공기관은 물론 협력사에도 선보일 수 있는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미 여러 민간 및 공기업과 서비스 도입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입니다. 그 중에는 신한생명,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