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마약: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코카인 간통으로 20명 사망

아르헨티나 마약사건으로 인해 사망사고발생

아르헨티나 마약

아르헨티나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병원에서 코카인으로 최소 20명이 숨지고 74명이 숨졌다고 당국이 밝혔다.

수사관들은 이 불법 마약이 일종의 독극물로 묶여있거나 다른 물질로 ‘절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지역 보안장관은 지난 24시간 동안 코카인을 구입한 모든 사용자들에게 코카인을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약은 같은 판자촌에서 구매됐으며 9명이 체포됐다.

수사관들은 급습 중 압수된 마약과 희생자들이 소비한 마약을 비교하기 위해 사후 검사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감염자들은 수도의 헐링엄, 트레스 드 페레로, 산 마르틴 지역에서 왔으며 10개의 다른 지역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아르헨티나

헐링엄의 한 병원 밖에서 빈 경찰차가 피해자 중 한 명과 관련된 사람들에 의해 공격받아 파손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코카인(염산염)은 코카 식물의 잎에서 추출한 매우 중독성이 강한 자극제이며 일반적으로 코로 흡입된다.

2019년 미국 내 마약 소비량 보고서는 아르헨티나를 미국, 우루과이에 이어 1인당 코카인 소비율이
3번째로 높은 국가로 꼽았다.

경찰은 산마르틴에서 희생자 중 에르난 카스트로(45)와 마르틴 로페스(36)와 디노 멜가레호(33) 그리고 페르난도
야칸테의 나이를 밝히지 않은 4명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부에노스아이레스 타임스가 보도했다.

한 사용자가 트레스 데 페레로에 있는 푸에르타 8 판자촌에서 코카인을 샀다고 경찰에 진술한 후 공격이 시작되었다.

코카인은 죽은 사람의 친척이 제공한 것과 비슷한 소포에서 발견되었다.

세르히오 베르니 부에노스아이레스 보안장관은 “코인을 구매하는 모든 딜러들은 코카인을 끊는다”고 말했다. 일부는
녹말과 같은 무독성 물질로 그것을 한다. 다른 사람들은 환각제를 넣는데, 만약 통제의 형태가 없다면, 그런 것들은 통과합니다.”